주요서비스 바로가기 안내



좌측영역


컨텐츠영역


파일상세보기 홈 >파일다운로드 > 방송 - 시사/교양
파일상세보기 테이블입니다.
PD 수첩 1124회 (17/04/18)
장르 TV - 시사/교양 방송사 MBC
이용금액
  • 건당결제 : 500K - 0원 / 2M - 0원
  • 정액권 : 이용 가능 / 단, HD고화질(5M) 제외
이용범위
  • 정액권 이용중인 경우 무제한 다운로드 가능
    단, HD고화질(5M) 제외
  • 건당 결제시 48시간내 3회 다운로드 가능
  • 소장기간 및 이용기기 무제한 이용 가능
다운로드
500K 다운로드
199MB
2M 다운로드
752MB
미리보기
PD 수첩

PD 수첩 1124회

■ 세월호 골든타임 101분의 재구성
세월호 3주기를 맞아, [PD수첩] 제작진은 2014년 4월 16일 세월호가 급 변침 했다 는 오전 8시 49분부터 완전히 전복된 오전 10시 30분까지 총 101분의 시간을 재구 성 해보기로 했다. 그 날의 상황이 생생하게 담긴 동영상과 문자메시지, 검경합동수사 자료, 판결문, 감사원 결과보고서 등 방대한 양의 자료 분석과 당시 세월호 참사의 생존자 및 현장구조팀들을 직접 만나며, 오직 현장의 증언과 기록만으로 당시를 분 단위까지 복원하는데 주력했다. 더불어, 제작진이 입수한 오전 8시 52분, 최초 신고 됐던 고 최덕하 학생과 119, 목포해경 상황실의 3자 교신 녹취파일을 방송으로 공개 한다.
■ 왜 퇴선지휘는 없었는가?
오전 8시 42분, 갑작스러운 급변침으로 세월호는 왼쪽으로 15~20도 기울다, 화물 이 미끄러지며 약 30도 가까이 더 기울게 된다. 사고 발생 7분 뒤인 오전 8시 56분은 이미 배가 40도 이상 기운 상태. 선내에서는 ‘움직이지 말고 대기하라’는 안내방송이 나왔다. 하지만 같은 시간 세월호 박기호 기관장은 기관실 직원들에게 연락해 모두 탈출 할 것을 지시한다. 이준석 선장 역시, 배가 얼마나 위험한 수준인지를 가장 잘 파악하고 있었음에도 총 30여분의 시간 동안 선내 승객들에게 한 번의 퇴선명령을 내리지 않고, 오전 9시 45분 해경들에 의해 세월호에서 탈출한다. 해사안전법 제 43 조 3항을 보면, 선장이 조치를 취하지 않거나 취한 조치가 적당하지 않는 경우, 해경 이 필요한 조치를 명할 수 있다고 명시돼있다. 그렇다면, 당시 해경은 세월호의 이 런 상항을 알고 있었을까? 첫 신고를 받고 목포해경 상황실이 123정에게 사고 사실 을 알린 건 오전 8시 58분. 123정은 출발 직후 세월호와 두 번의 교신을 시도에서 응 답이 없자, 더 이상 교신 시도를 하지 않는다. 선박의 위험한 상황을 제일 먼저 감지 했어야 할 진도VTS 역시 사고발생 16분이 지나서야 세월호와 첫 교신을 하지만 선 장과는 교신이 없었다. 수색구조에서 가장 첫 번째 할 일은 조난선과 교신해 선박의 상태를 먼저 파악하는 것임에도, 당시 구조세력으로 출동했던 123정뿐만 아니라 해 경 구조헬기들 역시 세월호와 지속적인 교신을 시도하지 않았다. 결국 세월호가 전 복되기까지 해경도 퇴선지시를 하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골든타임동안 누구라도 단 한 번의 퇴선지시를 내렸더라면 모두가 살 수 있었던 사고였다고 말한다. 이에 [PD 수첩] 제작진은 오전 8시 56분을 기점으로 카이스트 기계공학과 연구팀에게 가상 대 피 시뮬레이션을 의뢰했다. 그 결과 48.5도의 기울기에서도 충분히 모든 층의 승객 이 10분 내에 물에 잠기지 않은 좌, 우현 대기갑판으로 대피가 가능하다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었다.
■ 우리는 구조된 것이 아니라 스스로 탈출했다
세월호 참사에서 살아 돌아온 생존자들의 증언을 보면, 해경에 의해 어떻게 구조됐 는지가 아닌 자신이 어떻게 탈출했는지를 설명하고 있다. 실제로 당시 골든타임 101 분 동안 주고받은 교신녹취록을 살펴보면, 해경 본청과 목포 해경 상황실, 해양수산 부는 현장에 나가있던 123정 등 구조인력들에게 세월호와 지속적인 교신은 이뤄지 고 있는지, 초기 구조 과정에 있어 적절한 구조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확인하고, 지휘 하기보다 구조된 승객은 몇 명이며, 선박의 현재 상황은 어떤지에 대한 실시간 보고 만을 지시한다. 이에 전문가들은 세월호 침몰사고가 당시 304명의 희생자를 낳은 대 형 참사로 이어지게 된 가장 큰 원인으로 중앙부처중심의 위기관리 시스템을 지적했 다. 지방 정부가 주축이 돼 지역의 현장 중심 대응체계로 가줘야 하는데, 보고중심체 계를 갖고 있다 보니 현장에서 발생하는 상황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세월호 참사 이후, 정부는 이런 잘못된 구조를 이끈 지도부에게 책임을 묻기 위해 해 경을 해체하고 국민안전처를 신설했지만, 안전문제에 대한 대응 전문 인력이 여전 히 부족하다는 지적과 함께 여전히 개선돼야 할 부분이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말한 다. [PD수첩] 제작진은 해군해난구조 전문가와 국가위기관리 전문가들을 통해 해 경 구조체계의 문제점과 우리나라 재난대응의 현주소를 진단해 봤다.

등급별 아이콘설명

관련기사

더보기
  • img
    예능도 꺾은 , 시청률 상승세!
    지난 22일(화) 방송된 MBC 'PD수첩' 2013 민생르포 1부 '벼랑에 선 사람들, 주거취약자'편이 7.2%(AGB닐슨 코리아 수도권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전국 기준으.. MBC l 2013-01-23 11:35
  • img
    돌아온 , 시청률 급상승 '이름값했네'
    12월 11일 밤 11시 15분에 방송된 MBC 'PD수첩 - 대출사기 양산하는 통신사 리베이트'편이 6.1%(AGB닐슨 미디어 리서치 수도권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전국 기.. MBC l 2012-12-12 09:59
    • img
      'PD수첩' 컴백, 통신사의 리베이트를 추적한다!
      12월 11일(화) 밤 11시 15분에 방송되는 MBC 은 '대출사기 양산하는 통신사 리베이트'를 취재했다. 스마트폰 가입자 3천만명 시대! 스마트폰의 개발로 인해 휴대폰은 현대인.. MBC l 2012-12-10 11:29
    • 이전목록

SBS 관계방송사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