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서비스 바로가기 안내



좌측영역


무슨 일? <오지의 마법사> 김수로-엄기준-니엘, 극한 알바에 '사색'

logol 기사입력 : 2017-06-16 08:22원문보기

‘짠내 나는 네팔 극한 알바 수난기’



17일(토) 밤 방송되는 MBC <오지의 마법사>에서 배우 김수로와 엄기준, 틴탑의 니엘의 눈물 없이는 볼 수 없는 파란만장 네팔 모험기가 펼쳐진다.





지난 5일 첫 방송에서는 ‘예능 신생아’ 엄기준의 활약으로 김수로·엄기준·니엘이 하룻밤을 지낼 수 있는 절을 향해 가는 모습이 공개됐다.



다음 날 3인방은 일자리를 소개받고 기쁜 마음으로 현장을 향해 발걸음을 옮겼으나, 이들을 경악하게 한 현장이 눈앞에 펼쳐졌다.





네팔에서 큰 행사에서는 가장 귀하고 신성한 음식으로 여겨지는 염소고기를 먹는데, 김수로-엄기준-니엘이 그 도축 현장에 투입 된 것. 이들은 '오 마이 갓'과 실성, 그리고 묵묵함이 뒤섞인 채로 아르바이트를 수행했다는 후문.



이후 버스, 게스트하우스 등에서도 김수로-엄기준-니엘의 수난시대가 이어졌다고 하니, 오지의 '꽃미남 3인방'에게 무슨 일이 벌어졌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들에겐 어떤 일이 펼쳐졌는지, 그리고 무사히 둘째 날 목적지에 도착할 수 있을지 6월 17일(토) 밤 11시 15분 MBC <오지의 마법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차수현
(Copyrights ⓒ iMBC & TVia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인쇄

SBS 관계방송사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