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서비스 바로가기 안내



좌측영역


실시간 인기 다운로드

정액권구매정액권구매 더보기

무한자유이용권
무한자유이용권
무한자유이용권

문제해결문제해결 더보기

무한자유이용권

<역적> 심희섭, 종영소감 "나를 많이 알린 작품"

logol 기사입력 : 2017-05-17 09:00원문보기

“나를 많이 알리게 된 작품, 좋은 동료 만나 기뻤다”



16일 최종회가 방송된 MBC 월화특별기획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에서 동생 홍길동(윤균상) 사단의 브레인으로서 연산군(김지석)이 궁 밖으로 내쫓긴 ‘중종반정’의 불씨 역할을 하며 가슴 벅찬 민심의 승리를 알린 홍길현 역의 심희섭이 아쉬움 가득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심희섭은 “드라마 경험이 거의 없었고, 사극이라 촬영 초반에는 너무 힘들었다. 감을 전혀 잡을 수 없었다”던 심희섭은 “하지만 감독님과 선후배님들의 도움이 있었기에 무사히 마칠 수 있었고 많은 배움을 얻었다. 좋은 경험과 동료들을 얻게 되어 기쁘다”며 첫 촬영을 시작한 이후, 장장 6개월간 함께 호흡하고 고생한 동료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했다.



이어 심희섭은 “<역적>이란 작품은 제게 새로운 시도였고 전보다 많은 분들께 나를 알리게 된 작품이다. 막바지에 다다를수록 힘들었던 기억보단 행복했던 기억들이 더 많이 떠올랐다”며 “스스로 조금이나마 성장했기를 바라고, 앞으로 더욱 성숙한 모습으로 연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다시 한 번 감독님과 스태프분들, 그리고 선후배 배우님과 ‘역적’을 사랑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며 끝까지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한편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을 통해 처음 사극 드라마에 도전했던 심희섭은 생사를 모르는 가족을 가슴에 묻고 새로운 삶을 살던 중, 동생 길동과 재회한 후, 충성을 다짐하던 연산군의 반대편에서 민심을 대변했다.



특히 길현의 복잡한 인생사와 다변하는 감정선을 자연스럽고 절제력 있게 표현, 믿고 보는 존재감을 자랑했으며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 종영과 함께 JTBC 웹드라마 <알 수도 있는 사람> 촬영에 돌입, 쉼 없는 행보를 보일 예정이다.

차수현
(Copyrights ⓒ iMBC & TVia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인쇄

SBS 관계방송사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