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서비스 바로가기 안내



좌측영역


실시간 인기 다운로드

정액권구매정액권구매 더보기

무한자유이용권
무한자유이용권
무한자유이용권

문제해결문제해결 더보기

무한자유이용권

<자체발광 오피스> 하석진-고아성, 본인들만 모르는 연애 중! '달달'

logol 기사입력 : 2017-04-21 08:01원문보기

‘벌써 연애 중 맞죠?’



20일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자체발광 오피스> 12회에서는 은장도 멤버인 은호원(고아성), 장강호(이호원), 도기택(이동휘)가 정규직 심사를 준비하는 가운데 어려울 때마다 남몰래 도움을 주는 서우진 부장(하석진)과의 달달한 사내 로맨스가 심쿵하게 만들었다.



서우진 부장과 호원이 눈빛과 손짓으로 주고받는 수신호는 달달함 그 자체였다. 호원은 서현(김동욱) 원장에게 의료법 위반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겠다며 합의를 유도한다. 합의조건은 계약직 정규직 심사에 들어갈 수 있도록 해달라는 것.





이에 원만하게 합의를 이끌어 낸 호원은 박상만 부장(권해효)으로 부터 "단기 계약직 세분 정규직 심사 예정대로 진행됩니다"라며 정규직 심사에 들어간다는 통보를 받아낸다.



성공적인 결과를 이끈 호원과 호원을 물심양면으로 도와주고 있는 서우진 부장은 회의 후 눈웃음을 주고받는가 하면, 기쁨에 겨운 호원이 우진을 향해 기지개를 켜는 듯하면서 두 팔로 크게 동그라미를 그리자, 우진은 코를 만지는 척하며 쑥스럽게 엄지를 올려주는 등 두 사람만의 수신호로 달달한위기를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은장도 삼인방은 맥주파티를 하며 기쁨을 우진과 나누기로 하고, 우진의 집으로 치킨 한 마리를 배달시킨다. 호원이 "부장님 맛있게 드세요. 저희들이 드리는 선물입니다"라고 문자를 보내자, 우진은 심그렁 거리며 혼잣말로 "치킨만 보내면 어쩌자는 거야. 와서 먹어주든가"라고 대꾸해 달달함을 한층 증폭시켰다. 또, "잘 먹겠습니닭" 으로 답장을 보낸 후 스스로 쑥쓰러운지 "손이 미끄러져서 오타가 났습니다. 어쨌든 잘 먹겠습니다. 닭"이라고 아재개그를 불사하는 문자를 보내 호원을 웃음짓게 했다.



우진의 문자를 기다리다가 의외의 문자를 받아든 호원은 끊임없는 빙구 웃음으로 사랑에 빠진 모습을 드러냈다. 이에 도기택은 "너 뭐 기다리는거야?" 라며 핸드폰만 바라보는 호원을 의심하다가 호원이 문자를 확인 후 웃음을 참지 못하자 "몰라 뭐 연애라도 하나부지"라며 본인들만 모르는 달달 로맨스에 종지부를 찍었다.



또, 신혼 코스프레로 웃음을 선사했다. 이들은 경쟁사 가구 탐방에 나섰다가 신혼부부로 오해를 받는다. 가구점 매니저가 "혼수 보러 오셨나봐요" 하자 호원은 "어쩐지 매트리스가 남다르다 했어요"라며 침대에 나란히 누워보는가 하면, "식이 언제에요?"라고 묻는 매니저 말에 애교를 담뿍 담은 말로 "오빠 우리 식 언제지?"라고 방긋방긋 웃으며 "오빠 이거 마음에 들어?"라고 애교를 투척해 우진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평소 우진에게 깍듯하게 대하기만 하던 호원의 애교 공격은 시청자의 마음도 심쿵하게 만들기 충분했다.



<자체발광 오피스>는 계약직 신입사원의 갑을 체인지 오피스 입문 드라마로, MBC 드라마 극본 공모 당선작이다.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MBC를 통해 방송된다.

차수현
(Copyrights ⓒ iMBC & TVia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인쇄

SBS 관계방송사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