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서비스 바로가기 안내



좌측영역


실시간 인기 다운로드

정액권구매정액권구매 더보기

무한자유이용권
무한자유이용권
무한자유이용권

문제해결문제해결 더보기

무한자유이용권

[언제나 봄날 리뷰] "죽여버릴 거야!" 김소혜, 강별-원기준 죽이려 '사고 유발'

logol 기사입력 : 2017-04-19 10:55원문보기



“죽여버릴 거야!”



김소혜가 강별을 죽이기 위해 교통사고를 냈다.



19일(수) 방송되는 MBC 아침드라마 <언제나 봄날>에서 복수심에 사로잡힌 악녀 강세은(김소혜)이 결국 강인정(강별)과 한민수(원기준)를 죽이기 위해 사고를 유발했고, 이를 막으려던 주윤호(권현상)가 말려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세은은 KR그룹을 가지기 위한 마지막 보루였던 보현의 양육권 소송싸움에서조차 밀리게 됐다. 양엄마인 해선(이상아)의 폭로로 “세은이는 아이를 키울만한 정신상태가 아니다”라는 소리가 불거져 나온 것. 이에 배신감을 느낀 세은은 그 자리에서 난동을 피우며 돌아섰고, 결국 2차 조정을 포기한 채 보현은 인정이 키우게 된다.



이후 세은은 자신을 걱정하며 돌아온 해선에게 엄마가 아닌 ‘작은 엄마’라는 호칭을 쓰며 “내가 기억하지 못할 줄 알았냐. 어릴 때도 작은 엄마는 나보다 인정일 예뻐했다. 그래서 내가 먼저 인정이보다 달려온 거다. 늘 마음에 들기 위해 노력했다. 그런데 어떻게 나를 배신하냐”며 배신감에 소리를 치며 물건을 부수는 등 괴로워했다.







결국 종심(최수린)의 중재로 안정을 되찾은 세은이었지만, 불행한 소식이 날아든다. 주문식(김형종)이 위장자살을 감행했다가 경찰에게 꼬리가 밟혔고, 냉장창고 화재범인이 잡히면서 세은이 사주했다는 것이 들통나게 된 것.



결국 절망에 빠진 세은은 “이게 다 인정이 때문”이라며 이를 갈았고, 때마침 홍콩으로 출국하기 전 보현과 시간을 보내기 위해 찾아왔던 민수가 인정과 함께 있는 모습을 보게 된다.



세은은 “내가 너희들만 행복하게 둘 것 같냐”며 인정이 자신의 모든 것을 앗아갔다는 피해망상에 사로잡히게 되고, 차를 몰아 민수와 인정이 탄 차를 쫓기 시작한다.







그리고 이 모습을 보고 불길한 예감에 사로잡힌 윤호가 세은의 차를 바짝 추격했다가, 인정이 탄 차를 들이박는 세은을 가로막았다. 결국 윤호의 차와 충돌한 세은은 피를 흘리며 정신을 잃었고, 윤호 역시 중태에 빠지고 만다.



한편 예고편에서 “마음의 준비를 해라”라는 의사의 선고가 떨어지면서, 과연 악녀 세은의 상태가 어떻게 급변할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MBC 아침드라마 <언제나 봄날>은 매주 월~금 아침 7시 50분에 방송된다.



차수현
(Copyrights ⓒ iMBC & TVia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인쇄

SBS 관계방송사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