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서비스 바로가기 안내



좌측영역


실시간 인기 다운로드

정액권구매정액권구매 더보기

무한자유이용권
무한자유이용권
무한자유이용권

문제해결문제해결 더보기

무한자유이용권

[언제나 봄날 리뷰] "내 인생을 망쳤다고!" 악녀 김소혜, 결국 몰락 시작

logol 기사입력 : 2017-04-18 10:50원문보기



“저 사람들이 내 인생을 망쳤다고!”



결국 악녀의 몰락이 시작됐다.



18일(화) 방송된 MBC 아침드라마 <언제나 봄날>에서 강세은(김소혜)이 추락하기 시작하면서 시청자들의 눈길을 모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민수(원기준)의 비리 제보로 인해 검찰에게 꼬리가 잡힌 주문식(김형종)과 세은의 위기가 그려졌다. 차명주식을 빼돌린 걸로도 모자라 냉장창고 화재 사건을 벌인 일을 두고 문식과 세은은 감옥행을 피할 수 없게 되자, 문식은 도피 생활을 시작하고, 세은은 그런 양아버지에게 자신의 죄까지 모두 전가한다.



이를 알게 된 세은의 양모인 해선(이상아)은 딸의 계속되는 악행에 충격에 휩싸이고, “동서가 엄마니까 세은이가 더는 망가지지 않게 바로잡아 달라”고 애원한 종심(최수린)의 말을 떠올리면서 마음을 다잡았다.





한편 세은이 몰락하는 와중에도 민수는 유니콘퍼시픽에 연락해 세은의 악행들을 고발했고, KR그룹은 인정의 무지개주스의 성공을 발판삼아 회사의 위기를 넘겼다. 이로써 유니콘에 들어가 KR그룹을 삼키려던 세은의 야심은 결국 물거품으로 돌아갔고, 민수는 세은을 찾아가 “곧 유니콘에서 너에게 해고 통보가 올 것”이라고 경고한다.



이어 그는 세은을 향해 “보현이를 위해서라도 제발 그만해라. 너도 이제 정신 차리고, 그만 인정씨와 보현이(이유주) 앞에서 우리 둘 다 떠나자”며 잘못을 지적한다. 하지만 세은은 “내가 왜 그래야 하냐”며 자신은 어떻게든 이 위기를 넘기고 인정(강별)으로부터 모든 것을 빼앗아 오겠다고 독기를 품었다.






이어 양육권 조정에서 보현을 거머쥐어 인정을 흔들 속셈이었던 세은은, 뜻밖에도 양모인 해선이 “난 세은의 양모지만 친딸로 생각한다. 그래서 자신있게 말할 수 있다. 세은이는 현재 아이를 키울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보현이를 데려오려는 건 세은이의 이기심일 뿐”이라고 판사 앞에서 고백을 하자, “어떻게 날 이렇게 배신하냐”며 오히려 자신이 해선으로부터 정신적인 학대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리고는 판사 앞에서 난동을 피우며 “저 사람들이 내 인생을 망쳤다. 이건 무효다”라고 히스테릭하게 소리치기 시작한다.



유일한 역전 카드였던 보현마저 빼앗길 위기에 놓인 악녀 세은이 어떻게 몰락할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내는 가운데, 예고편에서 벼랑 끝에 내몰린 세은이 급기야 민수와 인정, 보현이 있는 차에 핸들을 돌리며 사고를 내려는 모습이 그려지면서 눈길을 모으고 있다.





한편 깜짝 임신 발표를 했던 강인태(한재석)와 주유리(김지향)은 가족들을 충격에 빠뜨리지만 결국 아이로 인해 결혼을 승낙받을 조짐을 보였다.



MBC 아침드라마 <언제나 봄날>은 매주 월~금 아침 7시 50분에 방송된다.



차수현
(Copyrights ⓒ iMBC & TVia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인쇄

SBS 관계방송사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