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서비스 바로가기 안내



좌측영역


실시간 인기 다운로드

정액권구매정액권구매 더보기

무한자유이용권
무한자유이용권
무한자유이용권

문제해결문제해결 더보기

무한자유이용권

[패션왕] 이제훈, 신세경 향한 애처로운 마음 + 억압된 감정 표출 “시청자 보호본능 자극”

logol 기사입력 : 2012-04-25 16:51원문보기

배우 이제훈이 SBS 월화드라마 <패션왕>(극본 이선미 김기호/연출 이명우)을 통해 가영(신세경)에 대한 애절한 마음과 더불어 부모에게 억압 받았던 감정을 표출하며 애처롭고 위태로운 모습을 그려 시청자들의 보호 본능을 자극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24일 방송 된 <패션왕> 12화에선 영걸(유아인)을 그만 괴롭히라는 가영(신세경)의 말에 상처 받아 “이가영씨는 날 왜 이렇게 힘들게 하지?”라며 애써 냉정하게 대하지만 쇼파에 잠든 가영을 위해 이불을 덮어주며 이렇게라도 시간을 함께 보내고 있음에 기쁨의 미소를 짓는 모습은 시청자들로 하여금 애처로운 마음을 끌어 냈다.

그 동안 성공에 대한 욕망. 영걸을 향한 적개심. 가영에게 느끼는 애정 등 다양한 감정선을 선보여 왔던 이제훈이 가영을 지키고자 주먹을 휘두르고 어머니의 폭언에 억눌려 왔던 감정을 폭발시켰다.

특히, 눈에 눈물이 가득한 채로 가영을 향해 어색하게 웃어보여 남부러울 것 없는 재벌 후계자이지만 사실 그 누구보다 사랑이 필요한 존재임을 드러내 시청자들의 연민을 자아냈다.

이제훈은 부모의 지나친 관심과 억압으로 기댈 곳 하나 없이 위태롭고 애처로운 재혁을 디테일한 눈빛과 밀도 깊은 내면 연기로 표현,  자신이 가진 모든 것을 지키기 위해 성공과 사랑에 집착하는 모습을 그려내 수 많은 재벌 후계자 캐릭터 중 에서도 볼 수 없었던  상처 많은 재벌 후계자의 모습을 선보여 시청자들의 보호본능을 자극해 극의 몰입도를 한층 높였다.

이번 <패션왕> 12화를 시청한 네티즌들은 “재혁이 상처 받지 않았으면 좋겠다”, “저렇게라도 가영과 함께 하는 것이 좋은 재혁이 안쓰럽다”, “패션왕에서 이제훈만 보면 절로 웃음이 나온다. 멋있다!!”, “눈물이 그렁그렁한 장면 나올 때마다 나도 그렁 그렁”, “이제훈의 연기는 온몸에서 뿜어내는 것 같다”, “볼 때 마다 느끼지만 참 다양한 감정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 신기하다”, “내색하지 않으려 애써 웃는 재혁의 모슴에 마음이 아프다” 등 연민의 감정을 자아내는 재혁을 완벽 소화한 이제훈에게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방송 말미 재혁은 아버지에게 사업 성공의 강한 압박을 받아 영걸에게 진행중인 사업에 투자를 약속하며 계약 조건으로 가영을 자신에게 보내라고 해, 사업과 사랑을 모두 놓치지 않으려는 욕망을 드러냈다. 재혁-가영-영걸의 삼각 러브라인과 패션 사업이 새로운 국면을 맞아 극의 흥미를 더해 다음 화에 대한 기대감을 상승 시켰다.

SBS 방송/연예 뉴스
(Copyrights ⓒ SBS & SBS콘텐츠허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인쇄
‘패션왕’ 프로그램 정보
프로그램 이미지
방송시간 : SBS 21:55
출연 : 권유리;신세경;유아인;이제훈;장미희
기획의도 : 젊은이들의 도전과 성공, 사랑과 끝을 모르는 욕망에 대한 이야기
공식홈페이지 : http://tv.sbs.co.kr/fashionking/main.jsp
부가정보 : 다시보기, 시청자 게시판

콘팅다운로드

제목 회차 제공일 장르 방송사 다운로드
00020회 12/05/22 드라마 SBS
00019회 12/05/21 드라마 SBS

SBS 관계방송사 바로가기